•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민정 실격에 킴부탱 SNS 찾아가 욕설 테러 중인 韓 누리꾼들
2018. 10.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18.9℃

베이징 17.8℃

자카르타 31.4℃

최민정 실격에 킴부탱 SNS 찾아가 욕설 테러 중인 韓 누리꾼들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02. 14.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민정 실격에 킴부탱 SNS 찾아가 욕설 테러 중인 韓 누리꾼들 /킴부탱, 최민정 실격, 킴부탱 SNS 테러, 사진=킴부탱 SNS
쇼트트랙 선수 최민정(19·성남시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으로 은메달이 좌절되자 화가 난 국내 네티즌들이 킴부탱(캐나다)의 SNS에 욕설 댓글을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1위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을 통해 최민정의 임페딩(밀기반칙)이 선언되면서 은메달은 네덜란드의 야라 판 케르코프, 동메달은 캐나다의 킴부탱에게 돌아갔다.

누리꾼들은 최민정의 실격으로 인해 동메달을 목에 건 킴부탱이 최민정을 밀치는 장면 등을 게시하며 판정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킴부탱의 SNS를 찾아 그의 플레이를 지적하거나 한국어로 작성된 욕설 댓글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들은 욕설 댓글을 남기는 것이 '나라 망신'이라고 반박 댓글을 남겨 현재 킴부탱의 SNS에서는 한국 누리꾼이 양편으로 갈라져 싸우는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