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필리핀, ‘인권비판’ 캐나다서 헬기 안 산다 “2억달러 규모…한국 등 타국 모색”
2018. 05. 2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3.8℃

도쿄 22.9℃

베이징 32.1℃

자카르타 31℃

필리핀, ‘인권비판’ 캐나다서 헬기 안 산다 “2억달러 규모…한국 등 타국 모색”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16:0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hilippines Benham Rise <YONHAP NO-5294> (AP)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6일(현지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열린 관세청 116주년 기념 행사에서 관세청 소속 경찰을 사열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필리핀 정부가 캐나다산 전투용 헬리콥터를 수입하려던 계획을 백지화하고 한국이나 중국·러시아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이날 “캐나다 대신 중국이나 한국, 러시아, 터키로부터 헬기를 조달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는 필리핀의 무자비한 ‘마약과의 유혈전쟁’과 관련한 인권 유린을 비난해왔다.

로렌자나 장관은 작년 말 캐나다 업체와 맺은 2억3300만달러(약 2526억원) 규모의 ‘벨 412’ 헬기 16대 구매 계약을 이번 주 공식 파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캐나다 정부는 지난 8일 인권 유린으로 비판받는 필리핀에 헬기를 수출키로 한 계약을 재검토, 필리핀의 인권 문제를 평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캐나다에서는 인권 및 군축 단체들이 인권 유린 비난을 받는 필리핀의 상황을 들어 무기 수출의 부당성과 헬기 용도를 문제 삼는 등 부정적인 여론이 일었다.

이에 발끈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같은날 “캐나다와의 거래를 중단하고 다른 공급처를 찾아보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캐나다와 미국은 항상 조건을 붙인다”며 “이들 국가로부터 더는 무기를 사지 말라”고 덧붙였다.

로렌자나 장관은 “헬기 조달 절차를 원점에서 다시 밟을 것”이라며 군 현대화 계획에 일부 차질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인권단체 등에 따르면 필리핀 군은 이슬람 무장단체나 공산 반군 토벌 작전을 펴면서 불법 살인과 고문 등 잔학 행위를 질러 국제적 비난을 받았다. 캐나다산 헬기가 주로 이 작전에 투입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 당사자인 캐나디안 커머셜 사는 정부를 대행해 무기 등 군수물자 수출을 담당하는 공기업이다. 캐나다 무기 수출 관련법에 따르면 무기 거래 때 해당국의 인권 상황 평가를 실시하도록 돼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