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죽지 않고 살아있을 때 하고 싶다 ‘제 장례식에 오세요’

[카드뉴스] 죽지 않고 살아있을 때 하고 싶다 ‘제 장례식에 오세요’

김한상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8.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죽지 않고 살아있을 때 하고 싶다 '제 장례식에 오세요'



죽어서 장례는


아무 의미가 없다.


그들의 손을 잡고 웃을 수 있을 때


인생의 작별인사를


나누고 싶었다.


말기 담낭암으로 2012년 세상을 떠난


故이재락 박사가


'생전 장례식' 중 남긴 말입니다.


임종 전 가족, 지인과 함께


이별 인사를 나누는


살아서 치르는 장례식을 뜻하는 생전 장례식,


故 이재락 박사는, 왜 특별한 장례식을 준비했던 걸까.


디자인: 박종규hosae1219@asiatoday.co.kr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