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우리 둘, 말 안 통하는 거 알지?”(ft. 2018 신조어)
2018. 06.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19.3℃

베이징 31.9℃

자카르타 33.2℃

[카드뉴스] “우리 둘, 말 안 통하는 거 알지?”(ft. 2018 신조어)

백수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우리 둘, 말 안 통하는 거 알지?”(ft. 2018 신조어)

A “나 지금 합정동 핫플에서 브런치 중”
B “그게 소확행이지”
C “우리도 가즈아~~~~~~~”
D “와우내”


‘신조어를 꽤 알고 있다’고 생각한 E씨는 단톡방에서 이어지는 친구들의 대화에 그저 ‘눈팅’만 합니다


새로운 말이 생겼다가 사라지는 속도도 빛과 같아서 해마다 유행하는 ‘신조어’도 달라지는데요

과거에는 이모티콘 활용이나 ‘줄임말’, 또 ‘초성’만 떼어서 쓰는 게 유행하기도 했습니다


2018년, 지금 현재는 어떤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을까요?


디자인: 박종규hosae1219@asiatoday.co.kr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