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스마트폰 사후 관리 철저하게”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스마트폰 사후 관리 철저하게”

최성록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1.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센터_현판식
OS개발담당 김형정 전무, 이석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센터장, 조성진 부회장,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 MC연구소장 김영수 전무(왼쪽부터)가 10일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 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에서 현판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LG전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스마트폰을 오래 쓸 수 있다는 믿음을 소비자들에게 각인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LG전자는 10일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 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에서 현판식을 열고 스마트폰의 철저한 사후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조 부회장 외에도 황정환 MC사업 본부장 등 최고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조 부회장은 “사후 서비스는 고객의 목소리가 철저히 반영돼야 한다”며 “우리 제품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로 ‘믿고 오래 쓸 수 있는 스마트폰’이라는 신뢰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객들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항상 새 폰처럼 최적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빈틈없는 지원으로 고객들이 늘 안정적이고 빠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LG전자는 지난달 20일 신속한 운영체계(OS) 업그레이드와 체계적인 스마트폰 고객 관리를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가동했다. 센터는 비정기적인 OS 업그레이드를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상설 조직으로 운영된다. 한국뿐 아니라 LG 스마트폰이 판매되는 모든 국가의 고객들이 사용 환경에 관계없이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센터는 OS 업그레이드 이후에도 다양한 앱이나 새로운 사용자 경험(UX)들이 안정적으로 구동되는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또 고객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오류나 불만사항들을 즉각 조치하는 역할도 맡는다.

LG전자는 지난해 12월 LG V30 OS 업그레이드에 이어 LG G6도 이 달 중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업그레이드 후 기능이나 성능에 대해 궁금한 고객은 LG 스마트폰에 내장된 ‘퀵 헬프’ 앱의 ‘포럼’ 게시판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