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갑질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본사 대기 발령…사측 “경찰 조사 후 적절한 조치 취할 것”

‘갑질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본사 대기 발령…사측 “경찰 조사 후 적절한 조치 취할 것”

김민석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6. 18:0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0412_170354107
조현민 전무./제공=대한항공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본사 대기 발령 조치가 내려졌다. 이와 별개로 대한항공은 조 전무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적절한 처분’을 내릴 것이란 입장으로 향후 징계 가능성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대한항공은 16일 “경찰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광고 관련 회의를 하면서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고 물컵을 바닥에 던진 것이 최근 확인돼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대기 발령 외에도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 이후 회사 차원의 조치를 강구할 것이란 입장도 밝히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경찰이 내사 중인 사안이라 신중하게 가급적 언급을 자제 중”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