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대통령 “주한미군 평택 시대 개막…한미동맹, 위대한 동맹으로”

文대통령 “주한미군 평택 시대 개막…한미동맹, 위대한 동맹으로”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29. 11:0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캠프 험프리스 주한미군사령부 청사 개관식에 축전
"평택 기지 이전으로 주한미군 주둔 여건 안정적 보장"
'평택 주한미군사령부 개관식'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열린 주한미군사령부 청사 개관식에서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왼쪽 세번째부터), 송영무 국방부 장관,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등 한미 군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 사진 =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늘 주한미군사령부 ‘평택 시대’ 개막을 통해, 한미동맹이 군사적 동맹과 포괄적 동맹을 뛰어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평택 캠프험프리스에서 열린 주한미군사령부 신청사 개청식에서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이 대독한 축전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사령부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된 평택 기지는 한국과 미국이 힘을 모아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미군기지로 건설한 곳”이라며 “주한미군사령부의 평택 기지 이전으로 주한미군의 주둔여건이 더욱 안정적으로 보장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957년에 창설된 주한미군사령부는 한미동맹의 초석인 동시에 한미동맹의 미래”라며 “한미동맹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기반이자,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경제성장의 기틀이 돼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한 발걸음도 한미동맹이 강력한 억제와 대응태세로 뒷받침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늘도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 주한미군 장병과 사랑하는 가족을 멀리 떠나보낸 가족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사령부 장병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내며, 흔들림 없는 연합방위태세 유지에 기여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