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한·미, CVID·FFVD 용어 관계없이 ‘완전한 비핵화 목표’ 변함없어”

외교부 “한·미, CVID·FFVD 용어 관계없이 ‘완전한 비핵화 목표’ 변함없어”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05.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피랍사건 설명하는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 사진 = 연합뉴스
외교부는 최근 미국 정부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FFVD(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는 것과 관련 “완전한 비핵화를 한다는 미국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시되어 있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한·미가 기존에 강조해온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원칙이 유지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확인된 바 있듯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한·미 공동의 목표에 대해서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한·미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와 관련해서 매우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각급에서 다양한 채널과 방식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건설적인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교환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