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변희재, 공소사실 모두 부인…“최순실 태블릿PC 조작은 합리적 의혹 제기”
2018. 07.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30.4℃

베이징 24.3℃

자카르타 30.2℃

변희재, 공소사실 모두 부인…“최순실 태블릿PC 조작은 합리적 의혹 제기”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1. 15:1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2장으로 태블릿PC 실사용자 단정할 수 없어”
강용석 변호사 등 10일 사임계 제출
변희재 영장실질심사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온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지난 5월 29일 오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연합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가 조작됐다고 주장해 손석희 JTBC 사장 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44)이 첫 재판에서 자신의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박주영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판사 심리로 11일 진행된 변 고문 등 미디어워치 관계자 4명에 대한 첫 공판기일에서 변씨는 “검찰의 공소사실 모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변 고문은 이날 재판에서 “JTBC는 태블릿PC를 입수한 후 오직 최씨가 찍혀 있는 사진 2장만 가지고 실사용자를 최씨라고 특정했다”며 “태블릿PC 속 메신저 대화방이 사라진 점 등이 JTBC 측이 태블릿PC를 입수한 후 건드린 증거다.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JTBC의 공모 의혹도 전혀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신은 합리적인 의혹을 제기했을 뿐이며 자신의 주장이 명예훼손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취지다.

앞서 변 고문은 자신의 저서와 미디어워치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김 전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PC를 입수한 뒤 파일을 조작하고 최씨가 사용한 것처럼 보도했다”는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JTBC 사옥과 손 사장의 자택, 손 사장의 가족들이 다니는 성당 앞에서 시위를 벌여 위협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의 태블릿PC 포렌식 결과와 박영수 특별검사팀 및 검찰의 수사결과, 법원 판결 등을 근거로 변 고문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판단하고 그를 구속기소했다.

한편 이들의 변호인이었던 강용석(49·사법연수원 23기)·서정욱(58·28기)·도태우(49·41기) 변호사는 첫 공판을 하루 앞둔 지난 10일 모두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변 고문 측은 “변호인 교체 문제 때문에 사임한 것”이라며 “내일 중으로 새 변호인을 선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