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행의 변신은 무죄?” 하나은행 컬처뱅크 2호점 가보니
2018. 09.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1.8℃

베이징 20.9℃

자카르타 27.2℃

“은행의 변신은 무죄?” 하나은행 컬처뱅크 2호점 가보니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2. 06: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은행 영업점이 변하고 있다. 가만히 있어도 고객이 은행을 찾던 시절이 끝난 탓이다. 모바일·인터넷뱅킹이 활성화되면서 고객들은 단순 업무를 위해 은행을 방문하지 않기 시작했다. 은행들이 디지털 등 비대면 채널의 경쟁력 강화를 주문하고 영업점을 축소해온 이유이기도 했다.

이런 흐름 속에 은행들은 고객들을 불러들이기 위한 고민을 시작했다. 다양한 금융 업무를 함께 처리할 수 있는 복합점포, 영업점 안에 카페를 둔 카페 인 브랜치 등이 고민의 결과다.

특히 KEB하나은행은 은행권에서 처음으로 문화 콘텐츠를 융합시킨 복합문화공간인 ‘컬처뱅크’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컬처뱅크는 기존 은행 영업점에 비금융 콘텐츠를 접목해 저녁이나 주말에도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간이다.

1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인근에 위치한 KEB하나은행 컬처뱅크 2호점 ‘힐링서점’을 방문했다.

우선 입구에는 ‘KEB하나은행X북바이북(BOOK BY BOOK)’이라는 간판이 보였다. 입구만 봐서는 은행 영업점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 외형이었다.

6
KEB하나은행 ‘컬처뱅크 2호점’인 광화문역지점 입구 모습./사진=이선영 기자
내부 역시 평소에 접하던 은행과는 달랐다. 은행과 카페, 서점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보였다. 입구를 지나 영업점에 들어가 왼편을 보면 금융 업무를 볼 수 있는 창구가 있었다. 정면에는 책들이 놓인 진열대가 보였고, 오른편에는 마치 카페처럼 테이블과 의자들이 놓여 있었다.

조금 더 안으로 들어서자 커피와 차, 맥주를 판매하는 카페도 보였다. 내부 카페 메뉴는 아메리카노 3800원, 카페라떼 4300원, 크림생맥주 3800원 등으로 구성됐다. 하나카드로 결제할 경우 20% 할인도 받을 수 있었다.

ㅁㅁㅁㅁ
KEB하나은행 ‘컬처뱅크 2호점’인 광화문역지점 창구 모습./사진=이선영 기자
일반적으로 은행이 붐비는 시간에는 몇 십분을 기다리기도 한다. 순서를 기다리면서 눈앞에 놓인 책에 자연스럽게 손이 갈 수밖에 없는 구조인 셈이다. 실제 이날 컬처뱅크를 방문한 고객들은 번호표를 뽑고 본인의 차례를 기다리는 동안 앉아서 책들을 살피곤 했다.

1
11일 KEB하나은행 광화문역지점 내부에서 고객들이 책을 보고 있다./사진=이선영 기자
이날 컬처뱅크에서 만난 직장인 양예령씨(26)는 “다른 은행은 기다릴 때 할 일이 없었는데 여기에서는 책을 볼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서점을 이용하기 위해 방문한 고객도 있었다. 프리랜서 전화영씨(40)는 ‘저자와 독자와의 소규모 만남’에 참석하기 전 컬처뱅크에 방문했다. 전 씨는 “하나은행이 현대카드처럼 문화콘텐츠 등 새로운 기획을 잘한다는 건 알고는 있었는데 이런 건 생각하지 못했다”며 “책에 관심없는 사람들도 여기에 오면 자연스럽게 눈이 책으로 가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같은 고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하나은행은 연내에 각기 다른 콘텐츠를 융합한 ‘컬처뱅크’를 오픈할 계획이다. 현재는 광화문역지점을 포함해 방배서래지점·잠실레이크팰리스지점 등 3호점까지 완성됐다. 하나은행은 우선 서울 강남역에 ‘새로운 형태의 편의점’을 콘셉트로 한 지점을 만들고, 천안에는 ‘외국인 사랑방’을 주제로 하는 등 각기 다른 컬처뱅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컬처뱅크를 통해 임대료 수익을 얻을 수 있게 된다. 은행 내 유휴공간을 공유하는 개념인데, 카페 등은 이 공간을 임대하는 방식으로 계약을 맺는다. 고정 임대료에 매출과 연동된 임대수수료를 더하는 방식이다. 이 자체로 하나은행의 수익성이 크게 달라지는 건 아니다.

그럼에도 하나은행이 컬처뱅크 구축에 나서는 건 지역 사회의 문화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다. 당장 컬처뱅크 방문 고객이 신규 고객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지역 내에서의 하나은행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컬처뱅크를 통한 신규고객 유치 전략을 수립하는 것은 과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컬처뱅크는 은행과 리테일업종의 콘텐츠를 융합하려는 첫 시도였다”며 “연내에 5개 지점을 오픈하고 향후 어떤 사업으로 확산시킬지는 더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3
KEB하나은행 ‘컬처뱅크 2호점’ 내부에 위치한 책 진열대 모습/사진=이선영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