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북, 철도공동연구 2차회의 개최…북측구간 조사 대상·방식 협의

남북, 철도공동연구 2차회의 개최…북측구간 조사 대상·방식 협의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09. 17:1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철도 2차회의 사진-3
남북이 9일 경기도 파주 경의선 출입사무소(CIQ)에서 철도공동연구조사단 2차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제공 = 통일부
남북은 9일 철도공동연구조사단 2차회의를 열어 조사단 구성·운영 합의서, 북측 구간 현지 공동조사의 대상·방식, 남북 연결구간에 대한 추가 점검 문제 등을 협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경기도 파주의 경의선 출입사무소(CIQ)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우리측에서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등 8명, 북측에서 김창식 철도성 부국장 등 6명이 참석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구간 공동조사는 이달 말경 추진할 예정”이라며 “향후 공동연구조사단 구성·운영 합의서, 현지 공동조사 등에 대해 문서협의 방식으로 확정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남북은 지난 6월 26일 철도협력 분과회담을 열어 북한 철도 현대화를 위한 공동연구조사단 구성에 합의했다. 이후 지난달 20일 동해선, 24일 경의선 철도의 북측 연결구간에 대한 공동점검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