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동빈 롯데회장 “경영정상화 위해 노력”

신동빈 롯데회장 “경영정상화 위해 노력”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1. 2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1일 석방이후 임직원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신 회장은 지난 5일 석방 이후 처음으로 그룹 사내게시판에 올린 메시지에서 “사랑하는 롯데 임직원 여러분, 최근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헌신해준 직원 여러분과 가정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적었다.

신 회장은 “그간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해 참으로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다”라고했다.

그러면서 “저를 믿고 롯데를 든든히 지켜준 여러분이 있었기에 저 역시도 힘을 낼 수 있었다”며 “그간 자리를 비웠던 만큼 더 최선을 다해 그룹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자신의 구속으로 초래된 어려움을 이겨내고 롯데의 성장을 위해 임직원 모두가 다시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롯데를 사랑받는 기업, 존경받는 기업으로 만들고 싶다는 의지를 여러 번 말씀드렸다”며 “롯데가 고객과 주주, 모든 이해관계자로부터 받은 사랑과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사회와 함께 나누며 지속 성장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가자”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가 함께 만들어 온 롯데의 도전과 성공의 역사가 100년 롯데를 향해 이어질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힘을 내주시기를 부탁한다”고 임직원에게 요청했다.

신 회장은 “제가 여러분에게 힘을 얻었듯, 이제는 제가 임직원 여러분과 롯데를 지키고 힘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회장은 지난 2월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수십억 원대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으며 법정 구속됐으나 5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