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직원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회장 긴급체포
2019. 04.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0℃

베이징 8.2℃

자카르타 25.2℃

경찰, ‘직원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회장 긴급체포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7.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뉴스타파
사진=뉴스타파 보도 화면 캡처
‘회사 직원 폭행’과 ‘엽기행각’ 등으로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낮 12시1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양 회장을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동물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폭행(상해) △강요 등 5가지다.

앞서 경찰은 국내 웹하드 업체 1·2위 격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제 운영자인 양 회장이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유통되는 것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수사를 벌여 왔다.

최근 공개된 영상에서 양 회장은 사무실에서 전 직원을 폭행한데 이어 강원 홍천군 연수원에서 직원에게 살아 있는 닭을 활과 일본도로 죽이도록 강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