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병준 “전원책 해촉…전당대회 시기 갈등으로 당내 혼란 안돼”
2018. 11.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3.5℃

베이징 1℃

자카르타 28℃

김병준 “전원책 해촉…전당대회 시기 갈등으로 당내 혼란 안돼”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기자간담회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송의주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의 해촉과 관련 “전 변호사의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난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는 전대 일정과 관련해 당내 혼란이 야기되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 위원 해촉을 결정한 뒤 입장문을 통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만약 전대일정으로 당내 혼란이 가중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향후 인적 쇄신 일정에 대해 당초 정해진 기한 내에 마무리 하겠다는 뜻을 거듭 시사했다.

그는 이어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 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출발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