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혜경궁홍씨 회갑연 재현된다…국립국악원 ‘태평서곡’
2018. 12.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1.1℃

베이징 -5.8℃

자카르타 27℃

혜경궁홍씨 회갑연 재현된다…국립국악원 ‘태평서곡’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2_국립국악원_태평서곡_공연모습
국립국악원의 ‘태평서곡’ 공연 모습./제공=국립국악원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마련한 성대한 회갑연이 재현된다.

국립국악원은 21~26일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궁중 연례악 ‘태평서곡’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1795년 수원 화성에서 열린 혜경궁 홍씨 회갑연은 단순한 잔치나 연희 수준을 넘어 궁중 예술을 망라하는 당대 문화의 결정체로 평가받는다.

이번 공연에서는 당시 회갑연을 기록한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를 바탕으로 수제천과 여민락 등 대표적인 궁중 음악, 무고와 선유락 등 화려한 궁중 무용을 함께 선보인다.

특히 뱃놀이를 기원으로 한 선유락은 이번 공연에서 가장 큰 규모의 궁중 무용으로 대취타와 함께 무용수들이 대거 등장해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2001년 초연 이후 2005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과 2010년 파리 일드 프랑스 페스티벌 등지에 초청되면서 국내외 관객들에게 호평받은 작품이다.

정조와 혜경궁 홍씨 대사가 삽입돼 관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배우 이동준과 김정영이 각각 정조와 혜경궁 홍씨를 연기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