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교복 연기, 이번 작품이 마지막 될 것 같다”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교복 연기, 이번 작품이 마지막 될 것 같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사진=SBS

 ‘복수가 돌아왔다’ 배우 유승호가 이번 작품이 교복을 입는 마지막 작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의 제작발표회가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함준호 PD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유승호는 "어렸을 때에는 빨리 벗어나고 싶은 생각만 강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제 스스로의 변화가 느껴졌다. 사실 교복 입는 걸 좋아했는데 스스로 꺼려하더라. 그런데 어느 순간 생각해보니 이게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 조금이나마 학창 시절에 좋은 추억이 남아 있을 때 드라마에 반영해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교복을 입는다는게 좋지만 아쉬움도 크다. 아마 교복을 입게 되는 건 이번이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더 열심히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여버린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위해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 커녕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따뜻한 감성 로맨스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