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 핵·미사일 연구개발에서 대량생산 단계로, 2020년 100개 핵탄두 보유”

“북, 핵·미사일 연구개발에서 대량생산 단계로, 2020년 100개 핵탄두 보유”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12. 28.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BC "핵·미사일 실험 중단했지만 감지하기 힘든 무기 프로그램 진행"
"핵 보유국 북에 작은 단기정책 추구해야"
"트럼프, 김정은 비핵화 않는다는 것 알고 있고 신경쓰지 않아"
North Korea Nuclear
북한이 올해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은 것은 정책을 바꾼 것이 아니라 연구·개발에서 대량 생산 쪽으로 넘어간 데 따른 것이며 현재 속도라면 2020년에 약 1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할 수 있다고 미국 NBC 방송이 전문가들을 인용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가진 북·미 정상회담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사진=싱가포르 AP=연합뉴스
북한이 올해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은 것은 정책을 바꾼 것이 아니라 연구·개발에서 대량 생산 쪽으로 넘어간 데 따른 것이며 현재 속도라면 2020년에 약 1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할 수 있다는 관측이 27일(현지시간) 제기됐다.

미국 NBC 방송은 이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은 게 반드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때문만은 아니다”며 많은 전문가들은 눈길을 끄는 북한의 무기 전시가 중단됐을지는 모르지만 무기 프로그램의 다른 더 감지하기 힘든 부분들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크리스티나 배리얼 연구원은 “김정은 위원장은 정책을 바꾸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은 북한이 연구와 개발에서 대량 생산으로 옮겨갔다”고 말했다.

로버트 리트워크 우드로윌슨센터 수석부소장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생산속도라면 2020년까지 약 1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할 수 있고, 이는 영국 보유 핵무기 비축량의 거의 절반 수준이라고 NBC는 전했다.

NBC는 전문가들과 상세한 위성사진 분석에 따르면 북한은 계속 핵분열 물질을 생산하고 있으며 북한 전역에서 미사일 기지들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NBC는 “실험에서 생산으로의 전환은 놀랄 일이 아니다”며 “그건 김 위원장이 올해 초 신년사에서 말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1월 1일 신년사에서 지난해 각종 핵운반 수단과 핵무기 시험을 단행해 목표를 달성했다면서 올해 핵탄두와 탄도로켓을 대량 생산해 실전 배치 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NBC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 “많은 전문가와 정보 당국자들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김정은 정권은 핵무기가 침략에 대항하는 최상의 대비 정책이라고 믿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런 현실은 많은 관측통으로 하여금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최신 핵 보유국(youngest nuclear power)을 단념시키고 억제할 목적으로 좀 더 작은(modest) 단기 정책을 추구할 것을 촉구하게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었던 조지 로페즈 노트르담대 교수는 “이런 종류의 예측 가능하고 합의된 보상이 있어야만 양 측은 상대방의 의도가 불성실하다고 보는 것을 멈출 것”이라고 말했다.

비핀 나랑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고 신경 쓰지 않는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 외교적 절차가 진행되는 한 실험 중단이 가능하리라고 정확히 계산할 것”이라며 “그래서 그는 리얼리티 쇼를 계속 진행할 동기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랑 교수는 “이는 김 위원장에게도 적합할 수 있다”며 “협상 교착과 실험 중단은 트럼프가 승리를 주장하도록 할 수 있지만 북한 또한 무기를 증강하도록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