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떠나는 임종석 “대통령 초심 흔들린 적 없어…응원 부탁”
2019. 03.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6.9℃

베이징 11.5℃

자카르타 32.6℃

떠나는 임종석 “대통령 초심 흔들린 적 없어…응원 부탁”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8.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영민 "어떤 주제든, 누구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
임종석 비서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
임종석 현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후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주 중국대사를 임명하는 내용을 포함한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후임 비서실장인 노영민 주 중국대사. /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8일 “지난 20개월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초심은 흔들린 적이 없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응원을 부탁했다.

이날을 끝으로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나는 임 실장은 춘추관에서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 등 새 비서진을 소개한 뒤 “대통령 초심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임 실장은 “문재인정부가 탄생한 이유, 그리고 당신에게 주어진 소명과 책임을 한 순간도 놓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며 안타까운 적이 많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올해는 더 큰 시련과 도전이 예상된다”며 “문 대통령이 더 힘을 내서 국민과 함께 헤쳐 나가도록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은 “문재인정권은 인수위 없이 시작돼 초기에 청와대를 세팅하는 데 있어 정말 어려웠으리라 생각한다. 임종석 실장을 비롯한 1기 비서진들이 잘 안정화시켰다”며 전임자들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일찍 와서 청와대를 조금 둘러봤는데 춘풍추상(春風秋霜, 남을 대할 때에는 봄바람처럼 부드럽게 대하고, 자신을 대할 때에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하게 대한다)이라는 글이 걸려있는 걸 봤다”며 “비서실에서 근무하는 모든 사람이 되새겨야할 사자성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나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두렵기도 하다”라며 “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메우려고 한다.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