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OK저축은행, OK생활·희망장학생 모집에 3000여명 몰려

OK저축은행, OK생활·희망장학생 모집에 3000여명 몰려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1] OK배정장학재단 송년의밤_단체 사진
지난달 28일 최윤 OK배정장학재단 이사장이 ‘2018 송년의 밤’ 자리에 모인 장학생들과 이사회 임원진들이 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OK저축은행
OK저축은행은 OK배정장학재단 ‘2019 OK생활·희망장학생 모집’을 진행한 결과 3100명의 대학생들이 장학생 신청접수를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1200명)보다 1900여명 늘어난 규모다.

이중 대학생 대상의 OK생활장학금 신청자 2742명을 분석하면, 대학생 81.2%(2,229명), 대학원생 18.8%(513명)으로 대학생 신청자가 월등히 많았다. 대학원 신청자 중에는 석사과정의 학생이 전체의 82.8%(425명)을 차지했다. 박사과정도 17.2%(88명)에 달했다.

OK배정장학재단은 지난해 선정된 장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아 입소문을 탄 데다가 올해 생활비 지원 장학제도에 대한 대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올해 OK생활장학금 장학생은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오는 2월말 발표할 예정이며, 이번 한 번의 선발만으로 졸업할 때까지 생활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OK생활장학금의 유일한 지원기준이 있다면, 직전학기 등록금을 전액 장학금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 뿐이다.

특히 OK생활장학금은 일시금 형태로 장학금을 지원하는 일반의 장학사업과 달리, 학기 중에 별도의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고도 안정적으로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생활비를 지원해 주는 국내 유일의 장학사업이라고 OK배정장학재단 측은 설명했다.

앞으로 OK배정장학재단은 OK생활장학금을 새로운 개념의 지속 가능한 장학사업 모델로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윤 OK배정장학재단 이사장은 “새내기 장학제도인 OK생활장학금에 많은 학생과 학부모님들께서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라며 “OK저축은행 등 후원사들과 힘을 모아 국내외 학생들의 꿈과 열정에 기름 부을 수 있는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OK배정장학재단은 오는 2월말 OK생활장학생 최종 합격자를 발표하고, 같은 달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해 새롭게 진행한 중고등학생 대상 OK희망장학금에도 400여 명이 넘는 신청자가 지원했다. 이들 학생에게는 어려운 가정 형편에서도 학업에 정진할 수 있도록 장학금뿐만 아니라, 담당 교사가 꾸준히 학생을 관리 지도할 수 있도록 멘토링 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OK저축은행, OK캐피탈, 아프로파이낸셜 등을 계열사로 둔 아프로서비스그룹은 매년 30억 원을 OK배정장학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지난 18년 간 국내외 대학생 및 스포츠 꿈나무 등을 포함한 장학생 5000여 명에게 140억 원의 장학금을 후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