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부모님의 그 얘기가 신호였다? 우리 부모님이 ‘노인 우울증?’

[카드뉴스] 부모님의 그 얘기가 신호였다? 우리 부모님이 ‘노인 우울증?’

박종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09.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부모님의 그 얘기가 신호였다? 우리 부모님이 '노인 우울증?'


명절을 맞아 내려온 자녀들과 손주들

자주 볼 수 없어서 더 반갑고 더 기쁜데요


더 보고 싶고 아쉽지만, 길이 막혀서 힘들까 봐 

애써 그렇게 보내는 부모님들
 

문제는잠시 머물다 떠난 자리에 공허함과 우울함을 남겨

노인 우울증이 악화되곤 합니다 '노인 우울증'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