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병준 “27일 전대 예정대로 치뤄야…한가하게 싸울 때 아냐”

김병준 “27일 전대 예정대로 치뤄야…한가하게 싸울 때 아냐”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YONHAP NO-2539>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미북정상회담 때문이라도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치르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합세해 대공세를 펴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끼리 한가하게 싸울 때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는 성공적인 회담이었다고 주장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북핵 문제 해결된 것이 하나도 없는데 우리 국내 안보만 위중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내 일부 의원의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발언 논란과 관련해선 “국민들의 정서와 당 전체에 대한 이미지를 먼저 생각해서 문제를 처리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이 어려운 시점에 당에 흠을 주는 행위는 안했으면 좋겠다”면서 “당의 지지도가 올라갔다고 해서 우리가 자만하고 긴장을 풀 것이 아니라 국민의 반이라 하더라도 그분들이 존중하는 가치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반응하는 자세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