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나경원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국가원수·국민 모독”

청와대, 나경원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국가원수·국민 모독”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2.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1절 특별 사면 관련 진행 상황 말하는 한정우 청 부대변인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는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라고 한 발언에 대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모독하는 것이 혹여 한반도평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길 바란다”면서 “냉전의 그늘을 생존의 근거로 삼았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뜻은 더더욱 아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부대변인은 “나라를 위해 써야 할 에너지를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하지 말라”고도 했다.

또한 “한국당과 나 원내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