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육군 장병들, 조혈모세포 기증 ‘생명 나눔’ 앞장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2.9℃

베이징 -3.6℃

자카르타 27℃

육군 장병들, 조혈모세포 기증 ‘생명 나눔’ 앞장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1.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5사단 조동준 대위·15사단 고화섭 중위·20사단 오병훈 중위·3포여단 송승환 일병
생면부지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한 조동준 대위
대한민국 육군 장병 4명이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고 21일 육군이 전했다. 사진은 35사단 조동준 대위의 수술 당시 모습. /육군
육군 장병 4명이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21일 육군에 따르면 35사단 보급수송근무대 지원통제과장 조동준(29) 대위, 15사단 독수리연대 간호장교 고화섭(28) 중위, 20사단 공병대대 소대장 오병훈(24) 중위, 3포병여단 금강대대 송승환(20) 일병(20)이 그 주인공이다.

35사단 조동준 대위는 2011년 대학 재학 때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조혈모세포 기증자로 등록했다.

오랜 시간이 흐른 작년 11월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이달 초 흔쾌히 이식 수술을 했다.

조 대위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신뢰받는 자랑스러운 육군의 일원으로서 누군가를 돕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15사단 고화섭 중위는 대학 시절 간호학을 전공하며 항암치료 환자를 많이 만났다.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조혈모세포 기증이라고 생각한 고 중위는 2015년 조혈모세포 기증자로 등록했다.

고 중위는 지난해 11월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는 4개월간 운동과 절주, 건강검진 등 차근차근 준비해 지난달 말 이식에 동참했다.

고 중위는 지금까지 110회의 헌혈을 해 헌혈 유공장인 은장(2010년)과 금장(2012년)을 받기도 했다.

고 중위는 “간호장교로서 생명을 살리는 일에 솔선수범할 수 있어 기쁘고 뿌듯하다”고 밝혔다.

생면부지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한 고화섭 중위
15사단 독수리연대 간호장교 고화섭 중위의 수술 당시 모습. /육군
20사단 오병훈 중위는 평소 건강이 좋지 않던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이웃에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고자 주기적으로 헌혈을 해왔다.

대학 재학 때인 2014년 조혈모세포 기증자로 등록했고, 지난달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소대장으로서 해야 할 임무가 많아 고민했지만, 사람을 살리는 일이 우선이라는 부대의 배려로 지난주 이식 수술을 했다.

오 중위는 “가족 모두의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지 경험해 봐서 잘 알고 있다”며 “수술을 하는 동안 잠깐의 아픔이 있지만 새 생명을 전달하는 값진 일에 동참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생면부지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한 오병훈 중위
20사단 오병훈 중위의 수술 당시 모습. /육군
3포병여단 송승환 일병도 지난주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송 일병은 입대 전인 2017년 대학 친구들과 함께 조혈모세포 기증에 동의했다.

그는 지난 1월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기증했다.

송 일병은 “국민의 생명을 살리는 일이기 때문에 군인으로서 조금의 고민도 없이 기증했다”고 말했다.

피를 만드는 ‘어머니 세포’ 역할을 하는 조혈모세포는 백혈병, 혈액암 환자의 건강을 되찾게 하는 큰 희망이다.

하지만 환자와 혈족이 아닌 기증자와 환자의 유전자가 일치할 확률은 수만 명 중 한 명 정도이며 이식 대상자를 찾기도 쉽지 않다.

생면부지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한 송승환 일병
3포병여단 송승환 일병의 수술 당시 모습. /육군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