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바이오헬스산업을 제2의 반도체로 육성”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11.6℃

베이징 -0.8℃

자카르타 30.6℃

홍남기 “바이오헬스산업을 제2의 반도체로 육성”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0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509205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바이오헬스산업은 우리가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과 우수한 의료 인력, 병원 등 강점을 살린다면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분야”라고 밝혔다.

그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연구개발(R&D), 규제 혁파 지원 등에 역점을 둔 종합적 혁신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발표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오헬스산업은 앞으로 연평균 5.4%로 빠르게 성장해 2022년까지 세계시장 규모가 10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유망산업이라는 게 홍 부총리의 설명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예고됐던 버스노조의 파업과 관련, “대부분 지역에서 노사 협상과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가 잘 이뤄졌다”며 “오늘 시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지지 않은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발표된 고용 동향과 관련해서는 “취업자 수가 4월 17만1천명 증가해 3개월 연속해서 목표인 15만명을 상회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핵심계층인 30∼40대 취업자 수는 감소해 민간투자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