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실업률 ‘19년만’ 최고치…“3040 일자리 감소·청년층 알바찾기 ‘급급’”

실업률 ‘19년만’ 최고치…“3040 일자리 감소·청년층 알바찾기 ‘급급’”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5141812
취업준비생들이 채용공고 게시판을 보고 있다./연합뉴스
올해 4월 실업률이 19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25%를 뛰어넘어 2015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청년들이 불안정한 일자리를 멤돌고 경제 허리 격인 30·40세대의 일자리 수가 감소하는 등 고용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9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한 4.4%를 나타냈다. 이는 같은 4월 기준 2000년 4월 4.5%를 기록한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이에 대해 통계청은 지방공무원 접수가 지난해에는 3월, 올해는 4월로 9개 시도가 옮겨지면서 실업자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청년실업률도 11.5%로 2000년 4월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잠재구직자 등을 포함해 체감도를 보여주는 확장실업률(고용보조지표3)은 전체가 0.9%p 오른 12.4%, 15~29세 청년층은 1.8%p까지 치솟아 25.2%에 달했다. 모두 4월 기준으로 관련지표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최고치다.

실업자도 급증했다. 4월 실업자는 전년동월대비 8만4000명 증가한 12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2000년 통계집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반면, 취업자는 2703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7만1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6.5%로 전년동월보다 0.1%p 하락했다.

전체 청년층의 취업자 수는 4만8000명 증가했지만 20~24세에서는 3만9000명 줄었다.

취업시간대별로 취업자 수를 살펴보면, 17시간 미만 취업자가 전년 동월 대비 36만2000명 늘어나 1981년 7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20대 초반 연령층에서 쪼개기 알바 등 단기 일자리를 찾는 인구가 늘은 탓이다.

경제활동인구의 허리 격인 30대와 40대에서는 취업자가 각각 9만명, 18만7000명 감소했다. 반면, 정부의 공공일자리 확대로 50대와 60대에서는 취업자 수가 각각 6만5000명, 33만5000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산업별 고용상황을 보면, 제조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4월 이후 13개월째 감소세를 이어오고 있지만 감소폭이 3월 10만명대에서 4월 5만2000명으로 축소됐다. 최근 업황이 부진한 도소매업은 취업자가 7만6000명 줄어 감소폭이 확대됐다. 건설업도 날씨 영향으로 임시·일용직 취업자가 줄어들어 마이너스(3만명)로 전환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