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국민들, 안정적으로 해결하는 사람에 대한 목마름 있었을 것”
2019. 05.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0℃

도쿄 23.3℃

베이징 36.5℃

자카르타 32℃

이낙연 총리 “국민들, 안정적으로 해결하는 사람에 대한 목마름 있었을 것”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문에 답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이낙연 국무총리는 차기 대선 관련 여론조사에서 범여권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에 대해 “뭔가 안정적으로 해결하는 사람에 대한 (국민들의) 목마름이 있지 않을까”라며 “그런 정부 리더십을 그동안 덜 봐서 그렇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 총리는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나쁜 평가를 받았으면 정부에 큰 짐이 됐을 것이다. 그렇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론조사 등에서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국민께서 왜 그런지 알 재간이 없다”면서도 “강원도 산불 대응도 대단한 건 아니었으나, 볍씨 제공 등 세세한 대응에 놀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치인 이낙연의 꿈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별로 뚜렷하지 않다. 지금도 마찬가지다”고 답하는 등 대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 말을 아꼈다.

이 총리는 ‘대권에 도전한다면 디테일 외에도 치고 나가는 면도 필요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에는 “위험한 덫을 놓았다”고 농담 한 뒤 “대권 주자가 아니라도 정치인은 디테일 하나만으로는 안된다. 필수적으로 따라야 하는 게 디테일이고 다른 정치인보다 좀더 중요시 한다고 봐 달라”고 답했다.

또 내년 총선에서 ‘합당 한 일을 하겠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서도 “물에 물 탄 듯이 한 얘기”라며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으로서 뭔가 시킨다면 해야 하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진지한 말씀이 아니다’라고 말한 데 대해선 “제대로 보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총선 역할론 관련 이어진 질문에도 “제 역할을 제가 생각하고 있지 않다”면서 “원칙적으로 소속된 사람으로 심부름 시키면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