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법운행 ‘타다 OUT’시키자”…개인택시기사들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

“불법운행 ‘타다 OUT’시키자”…개인택시기사들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날 새벽 숨진 A조합원 기리는 추도사 낭독…"누구보다 타다 척결에 열정 보여"
개인택시 기사 1만5000여명 광화문서 발언 후 청와대로 행진
택시 광화문 집회 (3)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택시조합)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타다 퇴출 요구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참가자들이 ‘타다 OUT’이라고 적힌 깃발을 들고 있는 모습. /김서경 기자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택시조합)은 15일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타다 퇴출 요구 집회’를 개최했다.

타다는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쏘카의 이재웅 대표가 지난해 10월 개시한 차량공유 서비스로 소비자가 앱(APP)으로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빌리는 형태로 운영된다.

앞서 개인택시 기사 A씨는 이날 새벽 3시20분께 서울시청 인근에서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이라는 문구를 남겨놓고 분신했다. 이는 승차공유서비스에 반발해 일어난 4번째 택시기사 분신이다.

이날 주최 측 추산 참가자 1만5000여명은 ‘타다 OUT’이라고 적힌 작은 깃발을 들고 “허울뿐인 상생협력 타다와는 타협없다” “타다를 투쟁으로 박살내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A씨를 기리는 추도사에서 “어두운 새벽, 여느 때와 같이 집을 나선 그의 생애 마지막 외침을 그 누구도 듣지 못했다”라며 “고인이 느낀 외로움은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국 이사장은 “‘사람이 먼저다’라고 말했던 대통령 세상에서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이 새카맣게 탄 사람, 고인을 보았다”라는 말로 비통한 심경을 표했다.

택시 광화문 집회 (2)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택시조합)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타다 퇴출 요구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참가자들이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 /김서경 기자
김희봉 서울택시조합 중앙지부장은 “지난해 불법 자가용 유상운송행위 저지를 위해 목숨을 걸고 투쟁했으나 이를 해결해야 할 정부는 수수방관 태도로 일관, 시각성을 깨닫고 수습에 나섰지만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라며 “단지 졸속합의로 사태를 잠재우려 한다”라고 피력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촉구 결의문에서 “무원칙과 무책임, 특정기업에 대한 특혜를 당장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며 △전국 단위 강력한 정치 활동 전개 △정치 세력화 시도 등을 예고했다. 이어 이들은 광화문광장을 출발, 경복궁역을 지나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했다.

앞서, 주최 측은 렌터카를 사용해 유상으로 여객을 운송하는 것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 자동차대여사업자인 타다가 이 같은 서비스를 하는 것에 대해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택시 광화문 집회 (1)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택시조합)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타다 퇴출 요구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참가자들이 광화문광장을 출발, 경복궁역을 지나 청와대로 향하는 모습. /김서경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