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하라 당신 잘못 아냐” SNS서 구하라 향한 응원 봇물

“구하라 당신 잘못 아냐” SNS서 구하라 향한 응원 봇물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7.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하라 SNS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를 향한 누리꾼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이날 새벽 0시 41분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의식은 없는 상태나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SNS상에서는 구하라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은 SNS에 "당신 잘못이 아닙니다" "피해자는 일상으로, 가해자는 감옥으로" "2차 가해 중단하라" "이 글을 보지 못하더라도 당신의 삶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만 전해지길" 등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또한 일부 누리꾼은 '#위아위드유하라(WeAreWithYouHara)', '#위러브유하라(WeLoveYouHara')' 등의 해시태그를 통해 구하라를 응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