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타톡톡★] ‘마약 논란’ 비아이, 아이콘 탈퇴 SNS로 알렸다…YG 대처 문제없나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3.4℃

베이징 21.7℃

자카르타 26.6℃

[스타톡톡★] ‘마약 논란’ 비아이, 아이콘 탈퇴 SNS로 알렸다…YG 대처 문제없나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아이 /사진=김현우 기자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마약 논란'에 휩싸이자 마약은 투약하지 않았지만 팀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버닝썬 사태'로 빅뱅을 탈퇴한 승리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 탈퇴를 알렸다.


비아이는 12일 디스패치가 2016년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에 대해 보도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라며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 했습니다.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비아이는 아이콘 탈퇴도 알렸다. 그는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합니다"라며 "다시 한 번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역시 이날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비아이 본명)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승리 /사진=김현우 기자

앞서 승리 역시 빅뱅의 탈퇴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린 바 있다. 그는 지난 3월 인스타그램에 "제가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를 하는 것이 좋을 거 같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습니다. 수사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히며 은퇴를 알렸다. YG 역시 승리의 발표문 이후 승리와의 계약해지 사실을 밝혔다.


다른 논란이지만 비아이와 승리는 결국 팀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YG는 비아이 외에도 탑, 지드래곤 등 마약 논란에 연루된 아티스트들이 소속돼 있어 이번 사안이 더욱 중대하게 여겨졌다.


YG는 디스패치를 통해 2개월에 1번씩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한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많은 아티스트들이 마약과 관련된 논란에 휩싸인 건 YG가 유일한 소속사라 더욱 강력한 방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티스트의 관리와 더불어 개인 SNS를 통해 중대한 사안을 발표하기보단 소속사가 발 빠르게 나서는 모습도 보여줘야 할 것이다. 선한 영향력을 보여줘야 할 '아이돌 스타'들을 키우는 곳인 만큼 엄중한 책임을 가져야 할 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