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통’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거사위 활동 브리핑 보이콧 자초

‘불통’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거사위 활동 브리핑 보이콧 자초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자단 철수한 텅 빈 회의실서 홀로 브리핑 강행
‘일방통행식 소통’ 과거사위 재조사 관련 소송전 등 사태만 키워
[포토]인사하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 활동과 조사결과, 성과와 한계 등에 대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발표형식 등에 대한 이견으로 법무부 출입기자들이 브리핑 취재를 거부해 대부분의 자리가 비어 있다./정재훈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년 6개월간의 검찰 과거사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법조기자단과의 질의응답을 거부하면서 취재진이 빠진 ‘불통’ 기자회견이 돼버렸다.

법무부는 12일 박 장관이 ‘검찰과거사 진상조사 활동 종료 관련 법무부 입장’을 발표한다고 기자단에 문자 메시지를 보낸 뒤, 발표 이후 장관과의 별도의 질의·응답 시간은 마련되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이에 기자단은 즉각 반발하며 박 장관의 기자회견을 ‘보이콧’하고 보도 자체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지만, 박 장관은 질의응답이 없는 기자회견을 강행했다.

박 장관이 질의응답에 응하지 않는 이유를 묻는 기자단의 질의에 법무부는 “브리핑 자료에 충분한 내용이 담겨있으며, 대변인을 통해 공식적으로 현장에서 질의응답을 하는 것이 부족하지 않고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기자단이 철수한 텅 빈 회의실에서 홀로 8쪽 분량의 입장문을 끝까지 읽은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과거사위 활동이 마무리 된 뒤, 고소와 소송전이 이어지면서 후폭풍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자회견을 자처한 박 장관이 일방통행식 소통으로 사태를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과거사위가 의혹 제기 수순에 머무른 조사 결과를 내놓으면서 과거사위 출범을 주도한 박 장관이 과거사위의 성과와 미진했던 부분 등 활동을 정리하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돼 이날 기자회견은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박 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을 피하기 위해 불통 기자회견을 강행하면서 과거사위의 재조사 결과에 대한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박 장관은 이날 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을 자처한 배우 윤지오씨에게 범죄피해자보호기금 900여만원을 부당하게 지급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