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법드론 잡는다…SK텔레콤 ‘안티 드론 솔루션’ 확산 앞장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8.3℃

베이징 12℃

자카르타 29.6℃

불법드론 잡는다…SK텔레콤 ‘안티 드론 솔루션’ 확산 앞장

배지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감시·적발이 쉽지 않은 불법 드론 적발을 위해 SK텔레콤 등 관계 기업·기관이 연합전선을 구축해 ‘안티 드론 솔루션’ 확산에 앞장선다. 드론 시장은 연평균 10%씩 성장할 만큼 성장세가 뚜렷하지만, 최근 공항 등 민감 지역에 미승인 드론이 등장하며 공공안전을 위협해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나오자, 관계 기업·기관은 이로 인한 피해 예방 시스템을 마련한 것이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Data 그룹장은 12일 부산 신라대학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드론 산업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드론으로 인한 공공안전 피해를 막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SK텔레콤이 올해부터 서비스하고 있는 5G 기술은 드론 등 모빌리티 서비스에 적합하다”며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 시범 구축 배경을 밝혔다.

그간 국내외 대부분 기관에서는 육안으로 불법 드론을 감시하고, 안내 방송을 통해 경고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높은 고도로 운행하는 드론의 위해물 탑재 여부를 식별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이에 실시간 불법 드론을 관제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위험성을 미리 파악해 전파할 수 있는 공공 안전 솔루션을 구축했다.

1
(왼쪽부터)황광명 신라대 교수, 최낙훈 SKT Iot/Data 그룹장, 박양규 한빛드론 대표이사가 12일 부산 신라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하고 있다. /사진=배지윤 기자
SK텔레콤을 비롯한 신라대·육군53사단·한빛드론 등 4개 기관이 구축하는 불법 드론 대응체계는 탐지·식별·추적·무력화·위해요소 5단계다. 이 중 SK텔레콤은 불법 드론의 비행 탐지시 식별과 추적을 통해 ‘5G 가드 드론’을 출동하도록 돕는다. 이 드론에는 초고화질 영상을 전송하는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과 5G 스마트폰이 탑재돼 있다.

T라이브 캐스터는 5G 스마트폰이 촬영한 현장 영상을 신라대·군 상황실로 전송해 드론에 탑재된 물체를 식별하도록 돕는다. 최 그룹장은 “공항·항만 시설에서 불법드론 떠오르면 원격 드론이 5G 기반 T라이브 캐스트로 불법 드론을 촬영하면 관제센터와 53사단에 전달돼 육군 작전 상황실에서는 바디캠을 차고있는 병력이 출동해 현장에서 포획하는 시나리오”라고 설명했다.

[인포그래픽3] 불법드론 대응 체계
불법드론 대응 체계. /사진=SK텔레콤
신라대는 학교 철탑에 설치된 ‘드론 레이더’를 통해 주파수 신호를 감지, 반경 18km 내 불법 드론 및 조종사의 위치를 파악한다. 탐지율은 90% 이상이다. 무력화는 육군과 특수장비 ‘재밍건’의 몫이다. 불법 드론에 폭발물 등이 확인되면 육군 53사단 5분 대기조가 출동해 재밍건을 발사하고 위해자를 제압한다.

최 그룹장은 “1~2년 내로 개인용 드론 뿐 아니라 산업용 드론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다. SK텔레콤은 드론산업 활성화 목적도 있지만, 불법드론의 측면에서 이런 대응체계가 부산 지역을 넘어 적극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돕고 국가 종합 안전 방재체계로 발전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2
부산 신라대에 마련된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 /사진=배지윤 기자
이처럼 전 세계 공항에서 드론 출현으로 인한 항공기 운항이 차질 사례는 빈번하다. 지난해 12월에도 영국 개트윅 공항 활주로에 미신고 드론이 출현하면서 공항이 마비됐다. 황광명 신라대 교수는 “전세계적으로 드론의 공공안전 위협 증대되고 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지난해 개트윅 공항 폐쇠로 발생한 사회·경제적 손실 엄청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3월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 인근에 정체불명의 드론 2대가 나타나면서 30분간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같은 달 아일랜드 더블린국제공항에서는 드론이 활주로 상공에서 목격돼 항공기 운항이 15분간 중단됐으며, 2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국제공항에서도 드론 등장으로 항공기가 30여분 운항 중단되면서 드론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급격히 늘고있다.

[인포그래픽1] 5개월간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 지도
5개월간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 지도. /사진=SK텔레콤
국내에서도 역시 드론을 이용한 테러와 비행기 충돌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SK텔레콤·신라대·한빛드론이 올해 1월~5월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을 추적한 결과 비행금지 구역 내에서 891건의 비행 시도가 있었다. 비행은 김해공항 관제권·낙동강·사상역·사상공단 등 부산 주요 시설 상공에서 이뤄졌다. 육안 관찰이 어려운 고도 150m이상 비행도 137건(약 15%)·비행이 금지된 야간·새벽 비행도 50건(약 6%)이 넘었다.

다만 드론 산업의 활성화에 앞서 규제 정립이 우선이다. 최 그룹장도 “우리나라는 드론 규제가 미미해 산업 활성화가 안되는 면이 있다. 드론의 트래픽 매니지먼트 체계를 만드는 등 긍정적인 규제가 정립되면 산업 생산성이 올라갈 것”이라면서도 “규제 때문에 드론 산업 활성화가 안됐다 보기 어렵다. 긍정적 규제를 정립해 드론 산업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 방위산업전문 컨설팅업체인 틸 그룹에 따르면 드론 시장은 2020년까지 연평균 8%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개인용 드론 뿐 아니라 상업용 드론 활용또 증가하면서 이 같은 성장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