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신수 시즌 12호…11경기 만에 홈런포 재가동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6.6℃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추신수 시즌 12호…11경기 만에 홈런포 재가동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7.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Rangers Reds Baseball <YONHAP NO-0616> (AP)
추신수 /AP연합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11경기 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하며 시즌 12호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찻타석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추신수는 1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우완 선발투수 소니 그레이의 초구 시속 148㎞ 투심 패스트볼을 걷어 올려 중앙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쳤다. 비거리 126.5m의 커다란 아치였다. 5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개인 통산 200홈런을 채운 추신수는 11경기, 12일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시즌 12번째 홈런, 개인 통산 201개째다..

추신수는 3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우전 안타를 쳐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경기를 달성했다. 헌터 펜스의 중월 투런 홈런 때 홈을 밟아 시즌 50득점도 수확했다.

추신수는 5회 초 좌익수 뜬공, 8회 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0에서 0.284(250타수 71안타)로 올랐다. 시즌 출루율도 0.383에서 0.385로 상승했다.

그러나 텍사스는 신시내티에 3-11로 패했다. 신시내티는 4-2로 앞선 4회 제시 윈커와 야시엘 푸이그가 연달아 투런 홈런을 쏘아올리며 승기를 굳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