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44.6%... 1주만에 ‘데드크로스’
2019. 07. 2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5.5℃

베이징 28.3℃

자카르타 27℃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44.6%... 1주만에 ‘데드크로스’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d
알앤써치 6월3주 대통령 지지율 추이/ 알앤써치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40% 중반으로 떨어진 반면 부정 평가는 50%를 넘어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데일리안과 알앤써치는 지난 17~18일 전국 성인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을 물은 결과 지난주 보다 4.9%p 떨어진 44.6%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0.2%였다.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50.7%로 지난 주보다 4.8%p 상승했다. 긍·부정 평가 간 차이는 6.1%p였다. 알앤써치 조사에서 부정평가 응답률은 2달 만에 최고치다.

연령별로 보면 50대에서 대통령 국정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7.8%p 떨어진 40.0%였고 50대의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9.3%p 상승한 57.9%였다. 40대에서도 여전히 긍정평가(51.1%)가 부정평가(47.6%)를 앞서고 있지만, 그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정부 여당 지지층이 두터운 30대가 56.9%로 가장 높았고, 40대(51.1%), 20대(37.8%), 60대(39.9%) 순이었다.

지역별 조사에선 호남(79.8%), 경기(47.7%), 서울(40.5%), 부산·울산·경남(38.1%) 순으로 조사됐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