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4·19사거리 일대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조성

서울시, 4·19사거리 일대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조성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년까지 동북권의 새로운 특화 중심지로 발전시킬 계획
2019040501000696500037941
서울시가 2022년까지 강북구 4·19 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 총 약 62만8000㎡ 면적을 2022년까지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조성한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의 ‘4·19 사거리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20일 확정·고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도시재생전문가의 자문회의와 지역주민 인터뷰, 공청회, 설문조사 등을 거쳐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4·19 사거리 일대를 서울 동북권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이번 계획은 수립 초기부터 도시재생에 관심 있는 지역주민들로 주민협의체를 구성했다. 사업 추진 단계부터 직접 관여한 주민들은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시행과 예산집행 등의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이해관계자 간의 갈등을 조정, 모니터링 및 피드백을 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사업 이후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사업추진협의회도 구성한다.

또한 시는 이번 계획과 함께 역사·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사업과 주민활동 복합거점 조성사업 등 2개 핵심사업을 비롯한 9개 마중물사업과 대상지와 연계한 11개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대상지역 인근 대학과의 업무협력도 진행한다.

앞서 시는 지역자산의 효율적인 이용과 도시재생 사업, 청년인재 발굴을 위해 지역 인근의 덕성여자대학교, 한신대학교 사회혁신경영대학원과 각각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 및 덕성여대, 한신대는 도시재생 실무협의회 구성 및 운영, 인력양성 공동프로그램 운영 등의 내용을 담은 업무협력을 약속하고 도시재생을 위한 사회적 경제 콘텐츠, 아이디어 공모전 등에 관한 연구논의도 진행했다.

총괄계획가인 박태원 광운대 도시계획부동산학과 교수는 “향후 서울시민이 요구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수요와 사회 트렌드에 부합할 수 있도록 보훈처와 4·19민주묘지 재생 공론화 사업 협력추진, 주변대학과 캠퍼스타운사업의 협력적 추진을 통해 동북권의 새로운 특화 중심지로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선순 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창동·상계 신경제중심권과 서로 시너지를 발생시키는 지역으로 만들 계획”이라며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견수렴을 통해 지역 역사·문화예술·도시형여가 중심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