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U-20 준우승 亞 축구 경사”…이광연 “얼마나 대단한 일 했는지 靑 와서 느껴”

문대통령 “U-20 준우승 亞 축구 경사”…이광연 “얼마나 대단한 일 했는지 靑 와서 느껴”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20 축구 대표팀 서명 담긴 유니폼 선물 받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선수 대표로 주장 황태현 선수(왼쪽)와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 선수(오른쪽)로부터 선수 전원의 서명이 담긴 유니폼을 선물 받고 있다./연합뉴스)
“U-20 월드컵 준우승이라는 성적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입니다. 여러분은 한국 축구와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엄청난 일을 해낸 우리 대표팀에게 격려와 감사와 축하의 큰 박수를 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만찬에는 정정용 감독과 선수단 21명,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등 57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文 “고마움 표하고 싶어 마련한 자리…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

문 대통령은 “지난 3주간 정말 행복하고 감격스러웠다. 여러분은 국민 모두를 위해 뛰었고, 국민 모두에게 행복을 나눠줬다”며 “누구보다 자랑스러운 선수들, 정정용 감독을 비롯한 코치와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 정말 반갑다”며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자리를 마련했는데,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된다”며 “대표팀이 해산하면 이런 자리를 만들기 어렵다고 해서 오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주 북유럽 순방 중 휴대폰으로 U-20 결승전을 본 이야기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저도 여러분과 비슷한 시기에 폴란드와 멀지 않은 북유럽으로 순방을 갔다”며 “스웨덴 방문 마지막 날 결승전이었다. 공식환영 행사 때문에 전반전은 숙소에서, 후반전은 공항으로 가는 차에서 휴대폰 앱으로 봤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부부가 계속 소리를 지르니 앞 좌석에 앉은 스웨덴 경호관도 경기 상황을 물어보더라. 우리가 골을 먹고, 지고 있다고 하니 함께 안타까워했다”고 말해 웃음꽃이 피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며 “감독과 선수단 사이에서,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 가운데에서 선수들이 보여준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 한 번 경기를 즐겨보자’, ‘또 한판 멋있게 놀아보자’ 이런 자세가 참 좋았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 잘 할 자신이 있나”라고 묻기도 했다.

웃는 문 대통령과 이강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골든볼’ 이강인 선수와 함께 대회 경기 하이라이트 및 유명 인사 축하 메시지를 보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 “다음에 더 열심히 해서 청와대 또 오고 싶다”

또 문 대통령은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더 신나게, 마음껏 즐기기 위해 더 힘차게 전진할 것을 기대한다. 나와 국민은 언제나 여러분 편에서 응원하고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강인 선수를 향해 “자랑스러운 골든볼 수상을 축하한다. 이게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각오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이날 만찬에 앞서 청와대 본관에서 기자를 만나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광연 선수는 “(청와대가)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데라고 들었다.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좀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강인 선수는 “일단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저도 그렇고 형들도 그렇고 스탭 분들도 그렇고 저희 팀들은 너무 행복하다”며 “이렇게 좋은 자리에 왔으니까 다음엔 더 열심히 해서 또 오고 싶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 U20 준우승 선수단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선수단과 만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