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게임빌, MMORPG ‘탈리온’ 한국·중남미 출시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게임빌, MMORPG ‘탈리온’ 한국·중남미 출시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탈리온 국내 이미지
탈리온 대표 이미지/제공=게임빌
게임빌이 자사 MMORPG ‘탈리온(Talion)’을 한국과 중남미 지역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게임은 일본에서 애플 앱스토어 매출 7위에 오르는 등 흥행에 성공한 바 있어, 국내에서의 활약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에 출시하는 지역은 한국을 필두로 브라질, 멕시코, 우루과이 등 중남미 지역 40여 개 국가다.

글로벌 지역별 순차 출시 전략에 따라 아시아 지역을 비롯해 러시아, 북미, 유럽 지역으로도 출시 지역을 확장해 온 ‘탈리온’은 수준 높은 국내 모바일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완성도를 극강으로 다듬었다.

실제로 지속적인 글로벌 업데이트를 통해 콘텐츠도 풍성해지고 그래픽, 시스템, 모드 등 인기 요소들이 더욱 늘어났다. 이 게임은 전략성 높은 진영 간 전쟁(RvR)을 전면에 내세우고 다양한 전쟁의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MMWARRPG’라는 슬로건에 부합하도록 전쟁 콘텐츠에 특화시켰다. ‘20대20 점령전’을 비롯해 ‘5대5 팀전투’, ‘10대10 대전투’, ‘보스레이드’ 등 실시간 RvR 콘텐츠가 이미 출시한 해외 지역에서도 호평을 받은 바 있다. ‘5대5 팀전투’는 왕관을 뺏기 위해 치열한 눈치작전과 완벽한 팀플레이 등 전략성이 필요한 전쟁 콘텐츠다. 전쟁 콘텐츠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20대 20점령전’은 방어, 돌격, 회복, 지원 역할 중 한 가지를 선택해서 진행된다.

구조물들의 전략적인 활용에 따라 전쟁의 승패가 결정되므로 리더의 지휘력과 전략적인 역할 분담이 중요하다. ‘점령전’, ‘팀전투’, ‘대전투’ 등 RvR 모드 콘텐츠들은 참여한 유저들의 레벨 및 스탯이 100레벨로 상향 보정돼 보다 박진감 넘치는 전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게임빌과 유티플러스가 손잡고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탈리온’은 우수한 타격감과 360도 시점 조절이 자유로운 풀 3D 뷰 등 하이 퀄리티 게임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게임빌이 해외에서 먼저 검증 받은 게임성을 바탕으로 국내 MMORPG 시장의 판도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