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 포커스] 추궈홍 중국대사 “북·미 판문점 만남, 한국 중재 높이 평가”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5.3℃

베이징 7.5℃

자카르타 27.5℃

[투데이 포커스] 추궈홍 중국대사 “북·미 판문점 만남, 한국 중재 높이 평가”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1. 0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미 정상 대화 재개 합의, 상당히 큰 성과"
"중국, 북한 김정은 위원장 비핵화 확고" 평가
“중국, 종전협정 당사자…평화협정 참여 당연"
[포토] 인사말하는 추궈홍 주한중국대사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한반도 정세와 중국의 대 한반도 정책에 대한 추궈홍 주한중국대사 초청 특별강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추궈홍 중국대사는 10일 “대립과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이 손 잡고 대화하고 군사분계선을 넘나든 모습은 민심에 부응하고 시대의 흐름에 따르는 것”이라면서 “이 흐름에서 한국이 중요한 중재 노력을 했고 그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추 대사는 이날 국회의원 연구단체 ‘한반도경제문화포럼’ 국회 초청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한반도경제문화포럼은 설훈·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추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6·30 판문점 회담에 대해 “북·미 정상이 대화 재개에 합의한 것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상당히 큰 성과”라고 높게 평가했다.

특히 추 대사는 북한 정세와 관련해 “중국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고 본다”면서 “과거 핵·경제 병진전략에서 경제발전 집중전략으로 전환한 것에 대해 일부 회의적인 목소리가 있지만 김 위원장의 의지와 북한 지도부의 인식이 확고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북한 비핵화 해법과 관련해 추 대사는 “북·미뿐만 아니라 한·중·일·러의 과거 6자 회담의 경험과 성과도 있었던 만큼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 6자적 접근도 앞으로 병행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추 대사는 한반도 평화협정과 관련해 “중국은 종전협정 합의 당사자로서 평화협정에 당연히 참여할 것이며 6자 회담이나 소규모 다자 대화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추 대사는 “북한이 인내심을 갖고 전진하도록 격려해야 한다”면서 “북·미와 한·중·일·러 등 각국의 관심사가 균형 있게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중 간 갈등을 빚었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관련해 추 대사는 “사드 문제가 한·중 관계에 영향을 미친 것은 사실이지만 너무 과장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추 대사는 “한·중 무역 총액은 사드 영향으로 한·중 관계가 조금 어려웠을 때에도 상승했고 글로벌 기준으로 보면 훨씬 상승했다”면서 “과거 최상 시기로 복귀하는 것은 시간 문제이며 그 초월도 가능하다. 두 나라가 인내심을 갖고 같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