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TO, 제네바 일반이사회서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논의”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6.1℃

베이징 24.1℃

자카르타 27.8℃

“WTO, 제네바 일반이사회서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논의”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7. 14.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니혼게이자이 "한국의 의제 요청으로 분위기 결정"
세계무역기구(WTO)가 오는 23~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일반이사회에서 일본의 대한(對韓)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수출규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한국이 의제로 요청함에 따라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이사회에는 WTO에 가입한 164개국·지역의 대사급이 참가한다. 2년에 1번 열리는 각료급 회의를 제외하면 실질적인 최고 기관이다.

한국에선 백지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가 연설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에 이번 조치의 근거를 밝힐 것을 촉구하고 조치 철회를 강조할 것으로 니혼게이자이는 전망했다.

일본은 이에 안보를 위한 수출관리 제도의 적절한 운용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정당성을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9일 열린 WTO 상품 무역 이사회에서 한국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비판하면서 WTO 자유 무역 원칙에 어긋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일본은 해당 조치가 수출규제가 아니라며 안보와 관련된 수출 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WTO 일반이사회에선 미국·유럽연합(EU) 등 제3국·지역이 발언할 수 있는 기회도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국제 여론에서 “찬성을 얻기 위한 접전장이 될 것”이라는 통상 소식통의 말을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