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동훈 서울과기대 교수, 제12대 총장임용후보자 1순위 선정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0℃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이동훈 서울과기대 교수, 제12대 총장임용후보자 1순위 선정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과기대 제12대 총장임용후보자 이동훈 교수
이동훈 서울과학기술대 교수<사진>가 제12대 총장임용후보자 선거에서 1순위 후보자로 선정됐다.

21일 서울과기대 총장임용후보자추천위원회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지난 11일 오전 서울 노원구 과기대 캠퍼스 내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2차 결선 투표에서 환산득표수 183.65표를 받아 1순위에 선정됐다. 2순위는 안재경 교수로 총 178.67표를 얻었다.

이번 선거에는 교원 374명과 비교원(직원 340명, 조교 56명, 학생 1만1995명) 1만2391명 등 총 1만2765명이 참여했다. 이날 비교원 투표반영률은 교원 100% 대비 22%(직원 17%, 학생 5%) 수준이었다.

앞서 진행된 1차 투표에서는 이 후보자를 포함해 안재경, 이봉재, 김정렬, 권혁동 등 다섯 후보자에 대한 경선이 진행됐다. 이어 각각 1·2순위를 차지한 안재경 후보자와 이 후보자가 결선에서 맞붙었고 그 결과 이 후보자가 최종 후보자로 결정됐다.

이 후보자는 △대학 3주기 역량평가 준비 △연구중심대학 기반 마련 △대학 인프라 고도화 △책임경영제와 자율경영 실천 △다양한 대학 재정 확충 등을 약속했다.

이 후보자는 “서울과기대가 지역사회와 공생 발전하는 수도권 국립종합대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보다 실질적이고 대형화된 산학협력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학문간 융·복합 교육과 연구를 장려하고 교수와 학생의 창업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과기대는 이 후보자를 교육부에 총장임용후보자로 추천할 예정이다. 이후 교육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총장을 임명하게 된다.

한편, 이 후보자는 총장으로 임명될 경우 현 김종호 총장 임기 만료일 이후인 11월 9일부터 총장직을 맡는다. 서울과기대 총장 임기는 임명일로부터 4년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