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승민 “손학규 퇴진안 혁신위 안건 요구한 적 없어”

유승민 “손학규 퇴진안 혁신위 안건 요구한 적 없어”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혁신위 "사무총장이 말한 혁신위원은 주대환…헛다리 제대로 짚어"
이기인
이기인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대변인이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대환 혁신위원장의 사퇴는 위원장 개인의 거취일 뿐이라고 밝히고 1차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자신이 최근 혁신위원을 만나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는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앞서 같은 당 임재훈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유승민 의원이 혁신위원 9명 중 1명을 만나 ‘손 대표의 퇴진을 혁신위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의 제보가 접수 됐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지난 7일 저녁 주대환 혁신위원장 및 국회의원 두 분을 만난 자리에서 당의 혁신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면서 “그러나 저는 주 혁신위원장에게 당 대표의 퇴진을 혁신위의 안건으로 요구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19일 단식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을 만난 자리를 제외하고는 주 혁신위원장 이외의 혁신위원 누구도 만난 적이 없다는 사실도 분명히 밝힌다”면서 의혹을 부인했다.

이기인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대변인은 21일 “임 총장은 헛다리를 짚어도 제대로 짚었다”면서 “알고 보니 임 총장이 말한 혁신위원은 청년 혁신위원이 아닌 주 혁신위원장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냉정한 판단과 객관적인 사고로 당을 이끌어야 할 사무총장이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 없이 당내 주요 인사가 젊은 혁신위원들을 만나 손 대표 사퇴를 종용했다고 묘사했다”면서 “악의적인 언론 플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임 총장은 당헌 당규 위반을 운운할 자격이 없다”면서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의결한 혁신안이 임 총장과 손 대표에 의해 일주일째 표류 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별다른 사유 없이 혁신안 상정을 거부하는 것이야말로 당헌 당규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진짜 혁신안은 불편해서 거부하고 자신들의 기득권과 체면만 유지하려는 가짜 혁신안만 골라 선택적으로 받아들이려는 감탄고토, 편파적인 당 운영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