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딸 채용 청탁 의혹’ 김성태 의원 불구속 기소 (종합)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8.6℃

베이징 26.9℃

자카르타 28.4℃

검찰, ‘딸 채용 청탁 의혹’ 김성태 의원 불구속 기소 (종합)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4년 지방선거 '금품수수 의혹'…권성동·염동열 의원 무혐의 처분
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의혹' 보도 반박 기자회견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송의주 기자
KT에 자신의 딸을 부정채용 시킨 의혹을 받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김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김 의원이 자신의 딸을 입사시키기 위해 채용 과정에 개입했다고 판단했다. 앞서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석채 전 KT 회장은 김 의원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검찰은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소속됐던 김 의원이 당시 이 전 회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은 것을 부정채용의 대가로 판단했다. 당시 KT가 이 전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막으려고 노력한 정황이 있었고, 김 의원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2012년 특혜를 받아 정규직으로 전환됐는데,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이 영향력을 행사해 딸이 KT에 입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울러 검찰은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과 정문헌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 당직자인 노모씨와 공모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으로부터 2014년 지방선거와 관련해 금품을 받았다는 사건과 관련해 권 의원 등이 정치자금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했다고 볼만한 자료가 없어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