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간극장-아빠하고 나하고’ 싱글대디 강위 “딸에게 항상 미안해”

‘인간극장-아빠하고 나하고’ 싱글대디 강위 “딸에게 항상 미안해”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인간극장'
'인간극장' 싱글대디 강위씨가 딸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아빠하고 나하고' 4부가 전파를 탔다.

강위씨는 결혼을 하면서 아내의 고향인 부산으로 거처를 옮겼다. 그러나 빛나양이 4세가 되던 해 강위씨는 아내와 성격 차이로 이혼을 했다.

강위씨는 빛나양이 폐렴으로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면서 평범한 직장 생활을 포기해야 했다. 

이날 등교 준비로 분주한 아침, 빛나는 좀처럼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강위씨는 최근 잘 먹고 잘 크는 빛나 때문에 마음을 놓은 건 아닌지 자책했다.

강위씨는 "(빛나의) 몸 상태가 안 좋은 것 같다. 토요일에도 계속 돌아다녀서 많이 힘든 것 같다"고 말했다.

다행히 빛나는 집을 나설 때쯤 기력을 회복했다. 

강위씨는 "빛나를 낳은 뒤 책임감이 정말 강해졌다"며 "빛나가 없었으면 이런 합법적인 일을 안 했을것 같다. 돈 되는 거라면 불법, 합법 가리지 않고 살았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강위씨는 "빛나한테 항상 미안하다. 빛나랑 저녁에 시간을 보내면 먹고살 수가 없다. 그래서 빛나한테도 미안하다고 이야기한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