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자체, 공원일몰제 대상 절반 공원으로 조성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11.6℃

베이징 -0.8℃

자카르타 30.6℃

지자체, 공원일몰제 대상 절반 공원으로 조성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원일몰제
전국 공원일몰제 대응 현황./제공 =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지자체별 공원 일몰제 대응 현황 조사결과 전국의 지자체는 2020년 7월 실효되는 363㎢ 공원 중 158㎢를 공원으로 조성하는 계획을 세웠다고 15일 밝혔다.

지자체들은 2023년까지 지방예산 및 지방채 총 7조3000억원을 투입해 공원을 매입할 계획을 수립하고, 70개소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공원일몰제는 지자체가 도시·군 계획시설상 공원으로 결정한 부지를 20년 동안 집행하지 않으면 공원 용도의 효력을 상실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2000년 7월 도입돼 내년 7월이면 최초로 시행된다.

내는 공원일몰제 첫 시행으로 서울시 면적(605㎢)의 절반이 넘는 363㎢의 공원 부지가 사라질 위기에 놓여있다.

정부는 지난해 4월과 올해 5월 장기미집행공원 해소방안 대책을 발표하고 지방채 이자지원, LH 공공사업을 통한 공원조성, 국공유지 실효 유예 등 지자체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국토부가 전국의 광역단체 및 140개 시·군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지자체는 공원 일몰제에 대응하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했고, 내년 7월 이전까지 실시계획인가 및 도시·군관리계획변경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실효대상 공원 중 얼마나 많은 공원을 조성할 계획인지(공원조성계획율), 이를 위해 지방재정을 얼마나 투입하는지(공원예산비율)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본 결과, 공원일몰제에 가장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지자체는 부산시, 인천시, 제주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원조성계획율 상위 6개 광역단체는 △제주(100%) △광주(91%) △부산(81%) △인천(80%) △전북(80%) △강원(45%) 순이었다.

공원예산율 상위 6개 광역단체는 △대전(9.2%) △서울(8.3%) △대구(8.2%) △부산(4.1%) △인천(4.1%) △제주(3.0%) 순이다.

서울시는 모든 실효 대상 공원부지(72.3㎢)를 중장기적으로 공원으로 조성하는 목표를 수립하고 재원투입과 행정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와 내년에 전국의 지자체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인 1조4000억원(지방재정 1700억원·지방채 1조3000억원)을 투입해 실효 대상 공원부지를 순차적으로 매입해나갈 계획이다.

권혁진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이번 조사 결과 지난 3월 지자체가 제시한 목표보다 많은 공원이 조성 중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협력해 최대한 많은 공원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