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노 다로 “지소미아 종료 결정 극히 유감”...남관표 대사 야간 초치해 항의
2019. 09. 2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3.9℃

베이징 25.1℃

자카르타 31.2℃

고노 다로 “지소미아 종료 결정 극히 유감”...남관표 대사 야간 초치해 항의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2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콕 도착한 고노 다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 연합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22일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 정부에 단호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한국에 의한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라는 제목의 담화를 통해 “한국 정부가 협정의 종료를 결정한 것은 지역의 안전보장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대응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며 “극히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이번 발표 내용 중 안전보장의 문맥에서 협정 종료 결정과 일본의 수출관리 운용 수정을 관련지었다”며 “하지만 두 가지는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로, 한국 측의 주장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번 결정을 포함해 한국 측이 극히 부정적이고 비합리적인 행동을 계속하고 있어서 상당히 엄중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다양한 문제에 대해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계속해서 한국 측에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고노 외무상은 이날 이례적으로 야간에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해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항의하며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후 9시 30분 쯤 남 대사를 일본 외무성으로 불러 한국 정부의 결정이 안보 환경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며 매우 유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안보상의 문제가 발생하였다는 이유를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함으로써 양국 간 안보 협력 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초래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안보상 민감한 군사정보 교류를 목적으로 체결한 협정을 지속하는 것이 우리의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