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월 스마트폰 대전에 애플도 합류…‘프로’ 모델 2개와 보급형 모델 출시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18℃

베이징 9.2℃

자카르타 28.2℃

9월 스마트폰 대전에 애플도 합류…‘프로’ 모델 2개와 보급형 모델 출시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월초 독일 'IFA 2019'에서 삼성전자, LG전자도 신제품 출시
clip20190823111700
아이폰XS 256GB 실버/출처=애플
다음달 삼성전자 갤럭시폴드와 LG전자의 LG V50 ThinQ의 후속 모델 V60이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애플도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에 합류한다.

23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애플이 다음달 발표할 신작 아이폰은 두 종류의 ‘프로’ 모델과 보급형인 아이폰XR의 후속작 등 세 개 모델이 될 예정이다.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를 대체할 프로 모델은 카메라 기능이 대거 개선된다.

이들 프로 모델은 후면 카메라가 업그레이드돼 아이폰에서는 처음으로 세 번째 센서가 탑재되면서 시야각이 넓은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을 것으로 블룸버그 통신 측은 예측했다.

새 카메라 시스템은 또 아주 어두운 환경에서도 사진을 더 잘 촬영할 수 있고, 세 개의 이미지를 한꺼번에 촬영한 뒤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로 이를 합성해 최적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게 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동영상 녹화 기능도 개선돼 녹화 도중에도 효과를 주거나 색조를 변경하고 화면을 일부 오려내는 등 전문가급 비디오카메라 기능을 갖추게 될 예정이다.

또 삼성 갤럭시에 이미 구현된 것과 비슷한 역(逆) 무선충전 기능이 도입돼 새 아이폰 프로의 뒷면에 이어폰 에어팟의 무선충전 케이스를 올려두면 이 케이스를 충전할 수 있다.

또 아이폰XR 후속작의 경우 두 번째 후면 카메라가 추가되면서 강화된 초상화 모드, 증강된 광학 줌 등을 지원하게 될 전망이다.

또 신작 아이폰에는 3개 모델 모두 새로운 다각도 페이스 ID 센서가 장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아이폰을 탁자 위에 평평하게 눕혀둔 채로도 잠금을 해제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페이스 ID 센서로 잠금을 풀려면 아이폰이 정면으로 얼굴을 향하도록 들어올려야 했다.

새 아이폰에는 세 모델 모두 처리 속도가 더 빨라진 ‘A13’ 프로세서가 탑재되면서 컴퓨터 비전과 증강현실(AR) 기능이 개선될 것으로 블룸버그는 관측했다.

애플이 신제품 출시를 예고하면서 같은 기간 나올 경쟁사들의 신제품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 LG전자와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이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자사의 첫 5G 스마트폰 V50 씽큐의 후속작인 V50S 씽큐를 IFA에서 발표하고, 삼성전자 역시 첫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폴드를 IFA에서 발표할 것이 매우 유력하다. 사실상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이 다음달부터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