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디프랜드, 추석 전 2주 동안 안마의자 3분에 1대씩 팔려

바디프랜드, 추석 전 2주 동안 안마의자 3분에 1대씩 팔려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디프랜드, 127곳 직영전시장 추석 당일 제외 연휴 정상영업
1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이미지./제공=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는 지난달 27일부터 9월 9일까지 안마의자가 5905대 판매돼 역대 동일기간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추석 전 2주 기간 중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는 하루 기준으로 약 422대, 시간당 기준으로 약 18대가 판매됐다. 3분에 1대꼴로 판매된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판매량(3875대)과 비교하면 52%가 증가했다.

바디프랜드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폭발적으로 판매가 이뤄진 것에 대해 브레인 마사지(Brain massage), 수면 안마 프로그램 등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기능들이 제품에 적용되면서 선물을 위한 수요가 크게 높아진 때문으로 풀이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전문의들이 소속된 메디컬R&D센터를 통해 안마의자의 이용이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많이 알려졌다”며 “가족 건강을 위해 프리미엄 헬스케어 제품으로 웰빙을 실천하려는 고객들이 늘면서 안마의자가 명절선물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연휴 동안 추석 당일인 13일을 제외하고 전국 127곳 직영전시장을 정상 운영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