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대학민국학술원상에 김영환 한양대 명예교수 등 5명 선정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올해 대학민국학술원상에 김영환 한양대 명예교수 등 5명 선정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민국학술원
국내 학술연구 활성화를 위해 독창적인 연구업적을 이룬 학자를 선정해 수상하는 ‘대한민국학술원상’에 김영환 한양대 명예교수 등 5명이 선정됐다.

대한민국학술원은 17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학술원 회원 및 수상자와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64회 대한민국학술원상 시상식을 연다고 16일 밝혔다.

대한민국학술원은 국내 학술연구 진흥을 위해 세계적 수준의 우수하고 독창적인 연구업적을 이룬 학자를 선정, 1955년부터 상을 수여해 왔다. 현재까지 총 257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올해는 사회과학부문 2명, 자연과학기초부문 2명, 자연과학응용부문 1명이 각각 선정됐다. 사회과학부문 수상자인 김영환 한양대 명예교수는 그의 저서인 ‘독일과 한국에서의 법철학과 형법’에서 한국의 법학이 독일의 법학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를 분석하고 발전 방향 등을 제시한 공을 인정받았다.

자연과학기초부문 수상자인 이필호 강원대 교수는 원자번호 49번인 인듐으로부터 유기인듐 화합물을 합성한 후 이를 이용한 독창적인 촉매 짝지움 반응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공을 인정받았다.

자연과학응용부문 수상자인 윤경구 강원대 교수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셀룰러 스프레이 콘크리트 기술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슬라이딩 트랙 시공에 성공적으로 적용해 시공기술 분야의 발전을 이끈 공을 인정받았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부상으로 1억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