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간극장’ 한경민 “구례서 가정 위기 심해져 제주도로 이사 와”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3.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인간극장’ 한경민 “구례서 가정 위기 심해져 제주도로 이사 와”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인간극장'
'인간극장' 한경민 박지연 부부가 제주도로 오게 된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은 '다시 행복할 수 있을까?'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제주도에 이사 온 한경민 박지연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한경민 박지연 부부는 한 달 전 전남 구례에서 가족들을 데리고 제주도로 이사 왔다.

이날 한경민씨는 첫째 찬희, 둘째 준희에게 "잠깐 있다가 구례로 갈 것 같지 않냐. 하지만 거기에 있었으면 우리 가족이 헤어질 수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찬희는 "겨울까지 있을 줄 몰랐다. 생각보다 오래 있다. 솔직히 안 떠나고 싶었다"라며 "아버지가 우리를 설득하면서 구례에 있으면 가족이 헤어질 것이라 했다. 우리는 그 과정을 다 봤다"고 말했다.

박지연씨는 "살다가 도저히 이렇게는 못 살겠더라. 그래서 우리 한번 제주도로 가보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한경민씨는 "작년에 가정이 위험했다. 아내도 예민했고 힘들어하고 있었다. 갈등이 너무 심해졌고 가정이 불안하면 어떤 것도 할 수 없다. 아이들도 느끼고 있었다. 결국 아내 의견대로 해보자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