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른미래당 “조국 사퇴가 대통령 책임 벗는다는 의미 아냐”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14.1℃

베이징 8.3℃

자카르타 32.8℃

바른미래당 “조국 사퇴가 대통령 책임 벗는다는 의미 아냐”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손학규<YONHAP NO-083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가 곧 대통령의 책임 벗어나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이 할퀴고 간 상처가 큰 상황에서 ‘할 말만 하겠다’는 대통령의 태도에 절망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자격 미달 조국의 임명으로 국민에게 절망감과 굴욕감을 안겨준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자신의 과오에 대한 반성은 없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 대변인은 “‘언론이 자기 개혁을 위해 노력해 달라’는 작심 훈계 발언은 조국 사태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모르는 대통령의 무지한 인식의 발로”라며 “위선자 조국의 임명을 강행함으로써 가장 나쁜 선례를 만든 장본인이 문 대통령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언론개혁보다 청와대 개혁이 시급해 보인다”면서 “그동안 문재인정부가 검찰에 보여준 태도는 검찰 개혁이 아닌 조국 수호를 위한 검찰 옥죄기에 가까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더욱 검찰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조국은 떠났지만 조국의 정신은 지켜내겠다는 또 다른 조국 수호의 각오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조국 사퇴를 빌미로 조국 일가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검찰 외압을 더욱 강화하거나 국회로 넘어온 검찰 개혁안을 독단적으로 우선 처리하는 시도는 꿈도 꾸지 마라”고 경고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론 분열의 책임에 온전히 본인에게 있음을 깨닫고 통렬한 반성 위에서 국민 통합과 국민을 위한 진정한 검찰개혁에 매진해야 한다”면서 “조국 사퇴는 문제의 끝이 아닌 문제 해결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