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윤중천 접대’ 보도 고소 사건 취하할 생각 없어”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윤석열 “‘윤중천 접대’ 보도 고소 사건 취하할 생각 없어”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 검찰총장 "보도과정 말해주고 사과한다면, 고소 유지 재고해 볼 것"
[포토]국정감사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한 언론사와 기자가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고소를 취하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해당 언론사가 보도과정을 말해주고 사과한다면 고소 유지를 재고해보겠다”고 말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 총책임자인 총장이 일반 누리꾼과 같이 고소하면 일반 시민들도 무슨 문제가 생길 때마다 고소하는 문화가 많아질 것”이라며 “명예훼손 고소가 적절한지 깊이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지금까지 살면서 고소한 적도 없고 현재 유튜브 등에서 엄청난 공격을 많이 받고 있지만 고소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이 보도는 언론으로서 늘상 해야 되는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다. 계속 후속보도를 내면서 총장이 별장에서 접대받았다는 내용을 독자들에게 인식시켰다. 만약 해당 언론사가 보도과정을 말해주고 사과한다면 고소 유지를 재고해보겠다”고 답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도 “총장이 접대를 받지 않았다는 여러 정황이 있다”며 “굳이 고소를 유지할 필요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해당 언론사는 우리나라 대표 정론지”라며 “사과를 받아야겠다. 왜 이런 보도를 했는지, 지면에 공식으로 사과한다면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어 “아니면 말고 식으로 검찰총장 관련 보도를 하고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니) 고소를 취소하라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은 답변 과정에서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지난 10일 한겨레21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과 경찰의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고, 다음날 한겨레 신문은 해당 보도를 인용해 1면에 게재했다.

윤씨가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고, 윤 총장이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조사단이 확보했지만, 수사단이 수사를 매듭지었다는 게 한겨레21의 주장이다.

이후 대검은 허위 보도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 혼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며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한겨레와 한겨레 기자 등을 고소했다.

지난 14일 서울서부지검은 윤 총장이 한겨레와 한겨레 기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4부(변필건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